CUSTOMER

“내가 오자고만 안 했어도..” 순천향대 이송된 이태원 사고 피해자들, 영안실로 속속 옮겨져 > 전통기와골 기존가옥

본문 바로가기


지붕공사 전문업체
금강지붕개량공사

전통기와골 기존가옥

“내가 오자고만 안 했어도..” 순천향대 이송된 이태원 사고 피해자들, 영안실로 속속 옮겨져

페이지 정보

작성자 i15Eg682 작성일22-10-30 07:29 조회25회 댓글0건

본문

https://n.news.naver.com/mnews/article/023/0003725165?sid=102

0003725165_001_20221030013201078.jpg “내가 오자고만 안 했어도..” 순천향대 이송된 이태원 사고 피해자들, 영안실로 속속 옮겨져
서울 용산구 이태원에서 29일 발생한 압사 추정 사고로 다치거나 사망한 사람들은 근처 순천향대병원에 옮겨졌다. 현장에서 긴급 심폐소생술을 받았지만 심정지가 된 사람과 의식을 찾지 못한 사람 등 수 명이 이곳에 실려왔다.


30일 오전 12시 40분쯤까지 모두 6명이 응급실로 실려왔다. 이들은 이내 모두 흰 천을 덮은 채 영안실로 옮겨졌다. 오전 1시 30분에도 사고 현장에서 사상자를 실은 응급 차량이 끊임없이 병원으로 밀려들어왔다. 구급차 등이 몰리면서 응급실 앞 도로가 완전히 막혀 경찰이 상황을 통제하고 있다. 순천향대병원 관계자는 “영안실이 부족해 다른 곳으로 이동하고 있다”고 했다.


사상자의 가족과 친구들도 병원으로 속속 도착했다. 환자와 함께 병원으로 옮겨진 한 남성은 “친구와 현장에 같이 있었다, 지금 들어간 사람 중 검은 옷 입은 사람 있느냐”고 물었다. “아이가 숨을 안 쉰다”는 소식을 전화로 듣고 현장에 도착한 친척들은 다리에 힘이 풀린 듯 응급실 앞에서 주저앉았다. 응급실 건물 앞에서는 “친구가 안에 들어갔다”며 “내가 오자고만 안했어도 이런일은 없었을텐데” 하면서 흐느끼는 사람도 있었다.


소방당국에 따르면 순천향대병원을 비롯해 국립중앙병원, 이대목동병원, 중앙대병원, 서울대병원 등 서울 곳곳으로 사상자를 이동시켰다.


상호 : 금강지붕개량공사지붕공사.info대표 : 황기주개인정보책임자 성명 : 황기주사업자번호 : 314-14-70834
주소 : 대전광역시 서구 가수원로 72핸드폰 : 010-6403-6369전화번호 : 042-341-0404
COPYRIGHT 금강지붕개량공사. ALL RIGHT RESERVED. 홈페이지제작 홍련닷컴
당사는 모든 이미지의 무단사용을 금하며, 무단사용시 저작권법 98조에 의거 민형사상 책임을 지게됩니다.
본 사이트에 사용된 이미지(클립아트코리아)는 정식 라이센스를 구매, 계약하여 사용하고 있습니다.
본 사이트에 게시된 전화번호 및 이메일 주소가 무단으로 수집되는것을 거부하며, 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처벌됨을 유념하시기 바랍니다.